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eiu/public_html/article.php:7) in /home/eiu/public_html/article.php on line 1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eiu/public_html/article.php:7) in /home/eiu/public_html/article.php on line 14
이코노미스트 정기구독 02-3675-5543 business
Regulating the internet giants
The world’s most valuable resource is no longer oil, but data

2017-05-06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인터넷 대기업들을 규제하는 것
세계의 가장 가치 있는 자원은 더 이상 석유가 아니라 데이터이다

데이터 경제는 반독점 규정들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법을 요구한다

새로운 자원은 반독점 규제자들이 그것의 흐름을 통제하고 있는 사람들을 저지하기 위한 개입을 촉진시키며, 수익성이 좋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산업을 등장하게 한다. 한 세기 전에, 문제의 자원은 석유였다. 현재 비슷한 우려들이 디지털 시대의 석유인, 데이터를 다루는 대기업들에 의해 제기되고 있는 중이다. 이들 거대 기업들을 -- 알파벳 ( 구글의 모 회사), 아마존,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중단시킬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들은 세계에서 상위 5개의 가장 가치있는 상장 기업들이다. 그들의 이익들은 급증하고 있다. 그들은 2017년 1분기에 순이익에서 250억 달러 이상을 함께 성취하였다.

아마존은 미국에서 온라인으로 지출된 모든 자금의 절반을 잡았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작년 미국의 디지털 광고에서의 거의 모든 수익 성장을 차지하고 있었다. 그러한 우월성은 스탠더드 오일이 20세기 초에 했던 것과 같이, 기술 대기업들의 분리에 대한 요구를 촉구하였다. 이 신문은 과거의 그러한 극단적인 조치를 반대하였다. 규모 그 자체는 범죄가 아니다. 대기업들의 성공은 소비자들에게 혜택을 주었다. 구글의 검색 엔진, 아마존의 당일 배송 또는 페이스북의 뉴스피드 없이 사는 것을 원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다. 표준적인 반독점 테스트들을 적용될 때 아무도 이들 기업들에 대해 경고를 제기하지 않았다. 소비자들에게 바가지를 씌우기는 커녕, 그들 서비스들의 다수는 무료이다 ( 그러나 사용자들은 실제로 좀 더 많은 데이터를 넘겨줌으로써 비용을 지급한다). 오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