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eiu/public_html/article.php:7) in /home/eiu/public_html/article.php on line 1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eiu/public_html/article.php:7) in /home/eiu/public_html/article.php on line 14
이코노미스트 정기구독 02-3675-5543 world
Health care
Closing in on cancer

2017-09-16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건강 관리
암에서의 종결

과학은 암에 대한 기술적인 전투를 승리할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단지 싸움의 절반이다

숫자들은 삭막하다. 암은 2015년에 880만명의 삶을 앗아갔다. 단지 심장 질환만이 좀 더 많은 죽음을 야기하였다. 미국인들의 약 40%는 그들이 그들의 생애기간동안 암에 걸렸다는 말을 듣게 될 것이다. 그것은 현재 말라리아보다 아프리카인들을 좀 더 많이 사망하게 하고 있다. 그러나 통계학은 암의 침묵과 바꿀 수 없는 세포의 반란에 의해 영감을 받은 두려움을 인식하지 않고 있다. 단지 알츠하이머 환자들의 두려움이 그 상상의 유사한 이해에 영향력을 주었다.

이런 종류의 적과 직면하여, 사람들은 치료를 제공할 과학적 돌파구를 위한 잠재력에 당연하게도 집중하였다. 그들의 희망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암은 염기서열에서부터 목표로 하는 치료법들까지 많은 진전들로 인해, 최근 수 십년에 걸쳐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생존가능하게 되었다. 미국에서 백혈병 환자의 5년 생존율은 1970년대 중반의 34%에서 2006-12년의 63%로 거의 두 배가 되었다. 미국은 향후 10년 동안 2천만명으로 증가하게 될 숫자인, 약 1천5백5십만명의 암 생존자들의 고향이다. 개발도상국들 역시 거대한 진전들을 만들었다. 중앙 아메리카와 남 아메리카의 일부 지역들에서, 전립선 암과 유방암의 생존율은 단지 10년 만에 20% 만큼이나 급등하였다.

순수하게 기술적인 관점으로부터 보면, 과학이 언제가는 대부분의 암을 만성적인 질병 또는 치유 가능한 질병으로 변하게 할 것이라고 예측하는 것은 합리적이다. 그러나 암은 실험실에서만 싸워지는 것이 아니다. 그것은 또한 의사들의 수술, 학교, 보건 시스템 그리고 정부의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