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eiu/public_html/article.php:7) in /home/eiu/public_html/article.php on line 12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eiu/public_html/article.php:7) in /home/eiu/public_html/article.php on line 14
이코노미스트 정기구독 02-3675-5543 finance
Inheritance tax
A hated tax but a fair one

2017-11-25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상속세
싫지만 공평한 세금

상속된 자산들에 과세하는 것에 대한 논란은 강력하다.

세금이 없는 것은 인기가 있다. 그러나 한가지 특별한 악의가 주의를 끈다. 상속세는 특히 영국인들과 미국인들에 의해 일반적으로 가장 공정하지 못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런 반대 의식은 소득 계층들을 포괄한다. 실제로 설문조사들은 상속세와 유산세( 유산들에 대해 상속인들과 다른 사람들에 대해 부과 하는 세금) 에 대한 반대는 부자들 보다도 가난한 사람들 사이에 심지어 좀 더 강하다.

정치인들은 그들이 그것을 볼 때 투표 승리자를 안다. 사망한 미국 성인의 재산은 1960년대 보다 현재에 세금을 직면할 가능성이 95% 낮다. 그리고 공화당원들은 갈 데까지 가기를 원한다 : 하원은 2025년까지 "상속세"를 완전히 없애게 되는 세제 개혁안을 통과시켰다. 세계 2차 대전 이전 한 동안, 영국인들은 소득세보다 상속세를 지급할 가능성이 좀 더 많았다 ; 오늘날은 재산의 5%이하가 과세 당국의 시선을 잡고 있다. 그것은 앵글로 색슨만이 아니다. 전체 정부 수입의 비율로서, OECD 국가들에서 이들 세금들로부터의 수익은 1960년대 이후 급격하게 하락하였다. 많은 다른 나라들은 같은 경로를 밟았다. 2004년에 심지어 평등주의자 스웨덴은 그들의 상속세를 철폐하기로 결정하였다.

그러나 적은 유산세 또는 제로 유산세 흐름은 진지하게 생각해야 한다. 그러한 추가 부담금들은 서로에 대해 두 가지 필수적인 자유로운 원칙들에 흠집을 낸다. 한 가지는 정부들이 그들이 적절하다고 보는 것으로 그들의 부를 처분하게 하는 맡겨두는 것이다. 다른 것은 영원히 세습되는 엘리트는 사회를 건전하지 않고 그리고 공정하지 않게 만든다. 그것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