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Gaza erupts
Israel must answer for the deaths in Gaza

2018-05-19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가자지구 분출들
이스라엘은 가자 지구의 죽음들에 대해 대답을 해야 한다

그러나 팔레스타인들이 실제로 비폭력을 시작할 시기이다

가자는 모두가 차라리 무시하는 인간 쓰레기더미이다. 이스라엘도, 이집트도, 심지어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도 그것에 대해 책임지기를 원하지 않는다. 말하자면 로켓들 또는 다른 공격들이 전면적인 전쟁을 불러일으킬 때, 때때로 독을 생산한다. 그리고 나서 세계는 강제로 주목하게 된다.

그러한 순간이 5월 14일에 왔다. 수 만명의 팔레스타인들이 이스라엘이 1948년에 건국되었을 때 그들의 선조들이 잃어버린 땅들로 "되돌아 "가겠다고 위협하며, 가자의 국경 펜스 가까이 모여들었다. 이스라엘 군인들은 약 60명 정도의 시위자들을 사망시켰다 -- 2014년 전쟁이후 가자에서의 가장 많은 피를 흘린 날이다. 아주 이상한 분할 스크린의 순간에서, 이스라엘 총리 벤야민 네타냐후는 예루살렘에서 미국 대사관의 개설에 대해, 그것을 " 평화를 위한 위대한 날"이라고 부르며, 기뻐서 어쩔줄을 모르고 있는 중이었다.

많은 나라들은 이스라엘을 비난하였다; 일부 국가들은 외교관들을 소환하였다. 어떤 사람들은 그것을 전쟁범죄들이라고 비난하였다. 다른 사람들은 대통령 트럼프가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옮김으로써 충돌을 야기한 것에 대해 비난하였다. 강한 자인 이스라엘에 대해 높은 기준을 유지하는 것은 확실히 옳다. 그러나 팔레스타인 당국자들도, 비록 약한 자들일지라도, 또한 책임이 있다. 번영하는 민주주의 국가로서 이스라엘의 설립 70년 이후, 끊임없는 갈등과 유혈 사태보다 좀 더 좋은 방법이 있다.

얼마의 피가 균등한 것인가?

모든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