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The Trump trade
Why corporate America loves Donald Trump

2018-05-26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트럼프 무역
왜 기업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를 사랑하는가

미국의 경영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비즈니스에 좋다는 것에 베팅하고 있는 중이다. 장기적으로는 좋지 않다.

대부분의 미국 엘리트들은 트럼프의 대통령직 수행이 그들의 국가를 손상시키고 있는 중이라는 것을 믿는다. 외교 정책 관료들은 안보 동맹들이 파괴되고 있는 중이라고 두려워하였다. 재정 전문가들은 차입이 걷잡을 수 없이 증가하고 있는 중이라고 경고한다. 과학자들은 기후변화의 거부를 개탄한다. 그리고 일부 전문가들은 헌법 위기의 도래를 우려한다.

소동 와중에 놀라운 예외가 있다. 기업을 운영하는 사람들은 트럼프 시대에 대해 그들의 계산을 하였다. 모든 것을 감안할 때, 그들은 트럼프 시대를 좋아하였다. 감세, 탈규제 그리고 중국으로부터의 잠재적인 무역양보의 가치가 좀 더 약한 기관들의 모호한 비용과 무역 전쟁들을 능가한다. 그리고 그들은 기업들이 국가와 불공정한 해외 경쟁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국내에서 태동한 경제적 비전과 함께 기꺼이 함께 가고자 하는 중이다. 그리고 이익, 투자 그리고 결국 임금들은 증가한다.

올해 1분기 나타난 금융 불꽃놀이는 이 비전이 실현되고 있는 중이라는 것을 제시한다. 상장 기업들의 이익들은 1년 전과 비교하면 22% 증가하였다 ; 투자는 19% 상승하였다. 그러나 우리의 브리핑이 설명하는 것과 같이, 투자 급등은 그 어느 때와는 달랐다. 그것은 공장을 가진 기업들에 대한 것이 아니라 기술 대기업들에 대한 것으로 편향되었다. 트럼프 씨의 전체 비용을 측정할 때, 미국 주식회사는 근시안적이고 그리고 엉성하다.

고위 경영진으로 부터의 견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