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Does China’s digital police state have echoes in the West?
2018-06-02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기술과 감시
중국의 디지털 경찰 국가가 서구에서 반향들을 가질까?

국가는 그 어느 때 보다 좀 더 쉽게 많은 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그 위험을 저평가하지 마라

그들은 당신을 보고 있는 중이다. 당신이 일하기 위해 걸어갈 때, CCTV 카메라들은 당신을 촬영하고 그리고 점점 더 당신의 얼굴을 인식한다. 타운을 벗어나서 운전하라. 그러면 번호판을 읽는 카메라들이 당신의 여행을 찍을 것이다. 당신의 호주머니에 있는 스마트폰은 일상적으로 디지털 자취를 남긴다. 당신의 집의 개인 웹을 사용하라. 그러면 당신의 행동들은 일지에 기록되고 그리고 분석된다. 그로인한 결과의 데이터는 당신 삶의 매 분당 기록을 만들기 위해 고속처리될 수 있다.

중국 정부와 같은 권위주의 정부 아래에서, 디지털 모니터링은 못된 경찰 국가에서 두렵고 모든 것을 알고 있는 국가로 변모시키고 있는 중이다. 특히 신장의 서부 지역에서, 중국은 21세기 원형 교도소를 만들기 위해 인공지능(AI)과 대량 감시를 적용하고 있는 중이고 그리고 터키어를 사용하는 회교도 소수자인 수 백만명 이상의 위구르인들에 대한 전체 통제를 부과한다. 서구 민주주의 국가들에서, 경찰과 정보기관들은 범죄를 해결하고 억제시키기 위해 그리고 테러주의를 방지하기 위해 똑같은 감시 도구들을 사용하고 있는 중이다. 그 결과들은 효율적이지만, 아주 우려스러운 것이다.

자유와 압제 사이에서 시민의 동의를 추구하고, 견제와 균형을 유지하고 그리고 감시를 하게 될 때, 정보를 수집하고 처리하는 사람들에 대한 제한을 추구하는 시스템이 있다. 그러나 데이터가 아주 많고 그리고 수집하기 쉬운 상황에서, 이들 보호들은 약화되고 있는 중이다. 사생활침해 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