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The new geography of innovation
Why startups are leaving Silicon Valley

2018-09-01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새로운 혁신의 지형도
왜 신생기업들이 실리콘밸리를 떠나고 있는가

기술 허브로서의 우위가 사라지고 있는 중이다. 그것은 우려의 원인이다

"르네상스의 플로렌스와 같다." 그것이 실리콘밸리에 살고 있는 것의 일반적인 묘사이다. 미국의 기술 자본은 세계의 경제, 주식시장 그리고 문화에 대해 거대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산호세에서부터 샌프란시스코까지에 이르는 땅의 이렇게 작은 부분이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5개 회사 중에서 3개 회사의 고향이다. 애플, 페이스북, 구글 그리고 넷플릭스와 같은 대기업들은, 에어비앤비, 테슬라 그리고 우버와 같은 개척자들과 같이, 모두 실리콘 밸리를 그들의 출생지와 고향이라고 주장한다. 그 베이 에어리어는, 스위스와 사우디 아라비아의 순위보다 높게 순위지워지며, 세계의 19대 경제를 가지고 있다.

실리콘 밸리는 단지 장소만이 아니다. 그곳은 또한 아이디어이다. 빌 휴렛과 데이비드 팩커드가 거의 80년 전에 차고에서 창업한 이후, 혁신과 창의성의 전형이 되어왔었다. 실리콘 밸리는 실리콘 칩들, 퍼스널 컴퓨터들, 소프트웨어 그리고 인터넷 서비스들에서 슘페터적인 파괴와 재창조의 일부 사이클들의 중심에 있어왔었다. 발명들의 일부는 터무니 없었다 : 인터넷이 연결된 차 주전자들 또는 자동세탁기들에서 사용하기 위한 동전을 사람들에게 판매하는 앱. 그러나 다른 것들은 세계 최강자들이다 : 마이크로 프로세서 칩들, 데이터베이스들 그리고 실리콘 밸리에 대한 그들의 혈통을 모두 추적하는 스마트폰들이다.

엔지니어링 전문지식, 번영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들, 깊은 자본의 단지들, 강력한 대학교들 그리고 위험을 수용하는 문화는, 그것을 모방하고자 하는 많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