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Sex and power
#MeToo, one year on

2018-09-29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섹스와 권력
미투 운동 일년 후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에 의해 촉발된 운동은 여성의 투표권이후 평등을 위한 가장 강력한 힘이 될 수 있다.

1년 전 하비 바인스타인은 성범죄의 행위자였다. 그 때 까지 그의 여성에 대한 행동은 영화산업의 언론 담당자들, 변호사들 그리고 저널리스트들에게 공개된 비밀이었다. 와인 스타인 씨는 어떤 상황에서 강력한 남성이 그들 자신의 규칙들을 설정할 수 있는 무언의 가정에 의해 보호되고 있었다. 작년에 그 가정은 환영받는 속도로 밝혀졌다. 삶의 매 순간에, 권력이 있는 남성들이 힘을 잃게 되었다. 그리고 단지 미국에서만이 아니다. 현재 브렛 캐버노가 그가 학생시절 수 십년 전에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일련의 비난들 이후 미국 대법원에서 거부될 수 도 있다. 캐스팅 카우치에서 시작된 것이 대법원 벤치로의 그 길을 만들었다.

그것은 진전이다. 그리고 아직도 미투 운동의 운명은, 그것이 시작되었고 그리고 최대의 효과를 가졌던 나라인, 미국에서 아직도 균형에 머물러있다. 이유를 알기위해 캐버노 씨의 사례를 단지 살펴본다. 그는 우리가 보도한 것과 같이 그의 주된 고발자인, 크리스틴 블래시 포드와 함께 상원 사법위원회에 증언을 하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좋은 소식은 변화를 위한 흐름이 아주 깊다는 것이다 ; 나쁜 소식은
남성의 여성약탈이 미국의 모든 것을 소모하는 문화전쟁들에서 아직도 한 가지 더 많은 전장이 되는 위험을 진다는 것이다.

앤머의 킥

미투 운동으로 인해, 여성들의 증언은 마침내 좀 더 심각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중이다. 너무 오랜 기간 동안 여성이 남성에게 대해 용기를 내어 말했을 때, 의심이 여성에게 되돌아 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