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Ovation nation
The Economist’s country of the year 2018

2018-12-22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박수 국가
이코노미스트의 2018년 올해의 국가

지난 한 해에 가장 많이 향상된 국가는 어느 국가인가?

우리의 연례 " 올해의 국가" 상은 가장 영향력있는 국가도 아니고, 가장 부유한 국가도 아니고, 가장 맛있는 음식을 가진 국가(미안해요,일본 )도 아닌 나라에게 간다. 올해의 국가상은 발전의 진행을 축하한다. 지난 12개월 동안 어느 나라가 가장 많이 향상되었을까?

그것은 어려운 결정이다. 한 해의 눈부신 성과는 미래의 성공을 보장하지 않는다. 작년의 선택인 프랑스는 폭력으로 현재 괴롭힘을 겪고 있다. 2015년의 선정국인 미얀마는 잔혹하게 퇴행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선택해야 한다. 우리 직원의 일부는 농담으로 세계에게 유용한 경고를 준 것으로 인해, 영국을 제시하였다 : 심지어 부유하고, 평화롭고 명백히 안정된 국가일 지라도, 헌법개정들을 대체하는 것에 대한 그 어떤 진지한 계획없이 헌법 개정에 멍하니 불을 지를 수 있다. 다른 사람들은 아일랜드의 평화를 손상시킬 브렉시트의 형태에 저항한 것으로 인해, 아일랜드를 제시하였다 ; 그리고 또한 곤란한 낙태 논쟁을 민주적으로 해결한 것으로 인한 것이다. 두 개의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도 언급할 가치가 있다. 브라질과 멕시코가 파퓰리즘으로 들어가고 있는 것에 반해, 에콰도르와 페루는 고집불통의 리더를 막을 수 있는, 사법부와 같은 기관들을 강화하고 있는 중이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국가의 약탈을 주관하였던, 대통령 제이콥 주마를 차버렸다. 그의 후임자인, 키릴 라마포사는 약탈을 중단시키기 위한 정직하고 능력있는 사람을 임명하였다.

결국, 선택은 세 나라로 요약되었다. 말레이지아에서 유권자들은 왜 그의 은행 계좌에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