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Modi’s dangerous moment
India and Pakistan should stop playing with fire

2019-03-02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모디의 위험한 순간
인도와 파키스탄은 불장난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

선거가 다가오는 상황에서, 나렌드라 모디는 강하게 행동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인도와 파티스탄의 군대들은 카시미르 분쟁상태 최전선에서 종종 총격을 교환한다. 긴장들이 증가될 때, 한 쪽은 맹렬한 집중 포화로 다른 쪽을 종속시키려고 할 것이다. 때때로, 두 국가들은 다른 나라의 영토를 침략하기 위해 군대들을 보냈다. 앙숙의 이웃 국가들이 1990년대 후반에 핵무기를 시험한 이후, 이번 주 까지 어느 쪽도 국경을 넘어 감히 전투 제트기를 보내지는 않았다. 파키스탄에 기반하고 있는 테러리스트 그룹이 40명의 군인들을 사망시킨 인도가 통제하는 카시미르의 일부 지역에 공격을 개시한 이후, 인도는 소위 파키스탄의 카이베르 파크툰크와에 있는 테러리스트 훈련 장소로 알려진 곳을 폭격함으로써 반응하였다. 파키스탄은 인도의 목표물들을 폭격하기 위해 자신의 제트기들을 보냄으로써 보복하였다. 공중전 이후, 양 측은 상대의 비행기를 격추시켰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파키스탄은 인도 조종사를 붙잡았다.

현재 잘못된 계산은 재앙을 가져올 수 있다. 인도가 1999년 히말라야의 고지대에서 파키스탄 침입자들을 쫓아내기 위해 전투를 한 이후 두 나라 사이에서 싸움은 가장 치열하였다. 최초의 인도의 공중 공습은 파키스탄의 카시미르 지역이 아니라 파키스탄의 적절한 범위내였다. 그리고 단지 수도 이슬라마바드로부터 100km 지역이다. 그것은, 사실상 , 양 국 사이의 교전 규칙의 변화를 의미한다. 인도와 파키스탄은 자주 다투었고 그래서 그들의 다툼을 경시하는 풍조가 있다. 그러나 그들의 가장 최근 1971년 전면 전쟁이후, 고조의 위험이 아주 많이 높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