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Banking services
Tech’s raid on the banks

2019-05-04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뱅킹 서비스
뱅킹들에 대한 기술의 급습

디지털 파괴는 마침에 뱅킹에게 오고있는 중이다

지난 20년 동안 전 세계 사람들은 디지털 서비스가 경제와 그들의 삶을 변모시키는 것을 목격하였다. 택시들, 영화들, 소설들, 의사들 그리고 개를 산책시키는 사람들은 모두 스크린의 접촉으로 소환될 수 있다. 소매업, 자동차제조 그리고 미디어는 새로운 경쟁자들에 의해 초라하게 되었다. 그러나 한가지 산업은 소동을 견뎌내었다 : 뱅킹이다. 선진국들에서 지점에서 줄을 서고, 우편으로 당신의 은행과 편지를 주고 받고 그리고 19세기에 설립된 기업의 로고로 스탬프가 찍힌 수표로 예금을 한다.

그렇다, 이번주 우리의 스페셜 레포트가 설명한 것과 같이, 기술은 마침내 뱅킹을 흔들고 있는 중이다. 아시아에서, 지급 앱들은 10억명 이상의 사용자들에게 삶의 방식이다. 서구에서 모바일 뱅킹은 임계 질량에 도달하고 있는 중이다--49%의 미국인들은 그들의 핸드폰으로 은행업무를 본다--그리고 기술 대기업들은 끼어 들어가고 있는 중이다. 애플은 3월 25일 골드만 삭스와 신용카드를 발표하였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이 티켓들을 구매하고 그리고 청구서를 결제하는 것을 허락하는 지급 서비스를 제안하고 있는 중이다.

영향들은 은행들이 일반 기업들이 아니기 때문에 심오하다. 기술 전환에 의해 파괴될 블록버스터 비디오들과 만약 희생자가 뱅크어브 아메리카라는 것은 전혀 별개이다. 단지 은행들이 글로벌하게 100조 달러 이상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 때문만은 아니다. "만기 변모"( 언제라도 당신은 장기 대출로 되돌아가는 것을 요구할 수 있는 예금으로 전환하는 것)의 어려운 기술을 사용함으로써, 그들은 예금자들이 소비와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