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The next to blow
Britain’s constitutional time-bomb

2019-06-01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거의 폭팔 직전
영국의 헌법상의 시한 폭탄

브렉시트는 이미 정치적인 위기이다. 조만간 그것은 또한 헌법적인 위기가 될 것이다

영국인들은 그들의 “불문” 헌법에 대해 그들자신들을 자랑스러워한다. 미국, 프랑스 그리고 독일은 글로 표현되는 규정들을 필요하다. 영국 의회에서 민주주의는 300년 이상 동안 아일랜드 독립은 별개로 하면, 쿠데타, 혁명 또는 내전 없이 꽃을 피웠다. 영국의 정치는 일련의 전통들, 관습들 그리고 독립적인 의회 아래에서 법을 발전시킴으로서 통치되었다. 안정성 덕분에, 수 백년의 상식을 가진 적응으로 축적된 공고한 기반위에 영국 스타일의 정부가 만들어졌음을 영국은 납득하였다.

그 견해는 구식이다. 브렉시트의 무자비한 논리는 영국 아래에서 헌법적인 다이너마이트의 막대를 밀쳤다. 그리고, 의견의 차이가 심한 국가에서 헌법 개정의 어려움을 고려할 때, 그것을 진정시키기 위해 행해질 수 있는 것은 거의 없다. 영국인들이 적응하게되고 그리고 확신될 것으로 기대하는 그 헌법이 사실상 혼란, 분열 그리고 연방에 대한 위협을 확대할 수 있다는 것을 영국인들이 조만간 발견할 가능성이 높다.

6월 10일, 테레사 메이가 보수당의 지도자로서 사퇴한 지 3일 후에, 그녀를 승계하고자 하는 경쟁은 공식적으로 시작될 것이다. 성공가능성이 가장 높은 사람인, 보리스 존슨을 포함하여, 주자들의 일부는 만약 유럽 연합이 그들이 원하는 것을 그들에게 주지 않는다면( 그것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유럽 연합을 10월 31일 협상 없이 탈퇴할 것이라고 약속한다. 다음 총리를 선택할 124,000명의 보수당원들은 부드럽게 말하면, 대표적인 것이 못되는 표본이고, 그리하여 국가를 양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