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Rainforests
Deathwatch for the Amazon

2019-08-03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열대우림들
아마존의 임종을 지켜봄

브라질은 지구의 최대 삼림을 구하거나 또는 그것을 파괴할 힘을 가지고 있다.

비록 그 발상지가 드문드문 나무가 우거진 대초원일 지라도, 인간은 숲을 식량, 연료, 목재 그리고 숭고한 영감으로 오랫동안 바라보았다. 아직도 15억명의 생계 수단인, 숲들은 지방 그리고 지역적인 생태계들을 유지하고 그리고 다른 62억명에게 기후 변화에 대한 취약하고 그리고 삐걱거리는 완충을 제공한다. 현재 가뭄들, 들불들, 그리고 다른 인간이 유도한 변화들은 동력 사슬톱들로부터의 손상을 악화시키고 있는 중이다. 세계의 숲의 생물군의 절반을 보유하고 있는, 열대지방에서, 나무가 보호하는 손실은 2015년 이후 2/3 가 가속화하였다. 만약 그것이 국가라면, 줄어드는 양은, 중국과 미국 다음으로, 열대 우림을 세계 최대 이산화탄소 배출자로 만들 것이다.

아마존 유역에서보다 위험이 좀 더 높은 곳은 없다. 그리고 단지 아마존이 지구의 우림의 40%를 보유하고 그리고 지구상 종류의 10-15%를 가지고 있기 때문만은 아니다. 남 아메리카의 자연적인 경관은, 만약 사람들이 그들의 도끼들을 내려 놓는다고 할지라도, 스텝지대에 좀 더 가까운 어떤 것으로의 점진적인 변화가 중단되거나 또는 되돌려질 수 없는 것을 넘어서는 티핑 포인트에 위험스럽게도 가까이 갈 수 도 있다. 브라질의 대통령, 자이로 볼쇼나라는 그가 주장하는 발전이라는 이름으로 그 과정을 서두르고 있는 중이다. 그의 정책들이 촉발시킬 수 도 있는 생태계의 붕괴는 그 유역의 80%를 둘러싸고 있지만, 또한 그것들을 훨씬 더 넘어 가게 될, 그의 국경들 내에서 가장 강력하게 느껴질 것이다. 그것은 회피되어야만 한다.

인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