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Assad’s hollow victory
Syria will poison the region for years to come

2019-09-07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11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아사드의 공허한 승리
시리아는 다가 올 수 년 동안 그 지역을 독살할 것이다.

바샤르 알-아사드는 최후의 반란군 근거지인, 이들리브 지방을 재탈환할 순간에 있다. 그러나 그것은 그가 국내 또는 해외에서 초래한 혼란을 종결시키지 못할 것이다

“ 아사드 또는 우리가 나라를 불태워버린다.” 수 년 동안 바사르 알-아사드의 군대는 그들이 다시 탈환한 도시들에서 벽에 그 문구를 발랐다. 반란군들은 그 독재자를 벼랑 끝으로 밀어붙였다. 그러나 아사드 씨는 서구 지도자들의 공허한 협박들을 무시하였고, 그리고 이란과 러시아에 지원을 요청하였다. 그의 슬로건에 맞게, 그는 전체 도시들을 파괴하였고 그리고 그 자신의 국민들을 독가스로 살해하였고 그리고 굶주리게 하였다. 남아있는 반란군들은 이들리브 지방에 숨어있다. 그 곳 역시 조만간 몰락할 것이다. 크게 불리함을 무릅쓰고, 잔인무도한 인간은 승리하였다.

그러나 그것은 공허한 승리이다. 러시아와 이란이 주장하는 것과 같이, 그 나라에 질서를 가져오는 것과는 거리가 먼 상황에서, 아사드씨는 인구의 절반을 쫓아내었다. 8년 간의 내전은 경제를 파괴하였고 그리고 50만명의 생명이 희생되었다. 아사드 씨는 그의 국민들에게 좋은 것을 한 것은 하나도 없다. 그의 국가는 비참해졌고 그리고 분열되었다. 그 결과는 그 국경을 넘어 느껴질 것이다.

아사드 씨의 승리의 정확한 순간은 이들리브에서 결정될 것이다. 그 곳에 약 3백만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고, 그들 중 다수는 다른 곳으로 도망갔다. 그 지역은 극도의 강경파 핵심세력인, 조용히 지나가지 않을, 알카에다와 연계된 지하드투사들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 그것 역시 아사드 씨의 무자비함의 유산이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