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The Supreme Court
Brexit has infected British politics from top to bottom

2019-09-28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13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대법원
브렉시트는 최고 위에서부터 제일 아래까지 영국 정치를 감염시켰다.

그 질병을 치료하는 것은 또 다른 투표를 필요로 할 것이다.

영국 기관 중에서 브렉시트 바이러스에 면역된 기관은 더 이상 없다. 9월 24일 대법원은 여왕의 총리인, 보리스 존슨이 유럽 연합으로부터 영국의 탈퇴에 임박하여 여왕에게 의회를 정지시킬 것을 조언하였을 때 여왕 자신이 불법적으로 행동하여 이끌었다고 판결하였다. 만장일치로, 그 판사들은 정부는 “민주주의의 기본 사항들에” 대한 이러한 개입은 “좋은 이유는 물론— 그 어떤 이유도” 제공해서는 안되었다고 판결하였다. 그 바로 다음 날 의회는 의기 양양하게 일하기 위해 돌아왔다.

이것은 존슨 씨의 이례적으로 나쁜 2개월의 임기에서 최악의 한 주였다. 선출되지 않은 총리는 그가 직면한 모든 선거를 패배하였고, 그의 다수당의 지위를 낭비하였고 그리고 그의 보수당의 다수의 국회의원을 해고하였다. 법원 판결 이후에, 그는 국회의원들이 그의 달아헤어진 브렉시트 계획들 뿐만 아니라 또한 런던 시장으로서의 그의 임기 기간 동안 부패 주장들에 대해 그를 심문할 많은 시간을 가지고 있는, 웨스트민스터에서 난국에 대처하기 위해 뉴욕의 UN 정상회담에서 다시 돌아왔다.

존슨 씨는 10번가를 차지할 자격이 없다. 그리고 그를 대체할 사람인, 노동당의 제레미 캐빈은 좀 더 많은 매력을 거의 얻지 못하고 있다. 이번 주 컨퍼런스에서 노동당은 모든 대기업 주식의 1/10의 몰수, 거대한 규모의 국유화, 사립 학교들의 재산의 몰수를 포함하는, 방대한 극좌 정책들의 강령들을 계획하였다. 그 프로그램들의 극단적인 성격은 내부항쟁의 극단적인 사악함과 음모들이 획책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