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Macroeconomics
The world economy’s strange new rules

2019-10-12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11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거시경제
세계 경제의 이상한 새로운 규정

선진국 경제가 작동하는 방식은 급격하게 변화하였다. 경제정책도 급격하게 변해야 한다

선진국 경제들은 10억명의 소비자들과 그들 자신의 결정을 하는 수 백만개의 기업들로 이루어져 있다. 그러나 그것들은 통화정책을 결정하는 중앙은행과 얼마나 많이 지출하고 차입할 지를 결정하는 정부들을 포함하여, 경제를 조종하려고 시도하는 강력한 공공기관들의 특징을 또한 가진다. 지난 30 여년 동안 이들 기관들은 기존의 규정들 아래에서 운영하였다. 정부는 투표에서 승리하는 활황이 되는 일자리 시장들을 원한다. 그러나 만약 경제가 과열되면, 인플레이션을 야기할 것이다. 그래서 한 때 미국 중앙은행의 총재였던, 윌리엄 맥체스니 마틴의 익숙한 재담을 가져오는, 단지 파티가 달아오를 때 독립적인 중앙은행이 펀치 볼을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게 되었다. 그것을 분업으로 생각하라 : 정치인들은 국가와 무수히 많은 다른 우선적인 것들의 장기적인 규모에 중점을 둔다. 기술 관료들은 비즈니스 사이클을 길들이는 어려운 일을 한다.

이러한 정돈된 체계는 붕괴하고 있는 중이다. 우리의 스페셜 레포트가 설명한 것과 같이, 좀 더 낮은 실업과 좀 더 높은 인플레이션 사이의 연관은 사라지게 되었다. 대부분의 선진국 세계는 심지어 중앙은행들이 인플레이션 목표들을 통제하고 있을 지라도 일자리 활황을 즐기고 있는 중이다. 3.5%에 있는 미국의 실업률은 1969년 이후 최저이다. 그러나 인플레이션은 단지 1.4%이다. 이자율은 아주 낮다. 그래서 중앙은행들이 만약 불경기가 급습한다면 이자율을 인하할 여지는 거의 없다. 심지어 현재까지 일부는 아직도 예를 들어, 채권을 매수하는 것과 같은, 양적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