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Hong Kong in revolt
China’s unruly periphery resents the Communist Party’s heavy hand

2019-11-23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2019.11.23 (11pag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봉기 상태의 홍콩
중국의 다루기 힘든 주변부는 공산당의 엄격한 처리를 분개한다.

공산당은 힘 만으로의 통치로 지속적인 찬성을 얻을 수 없다

몇 일전 일부는 10대들인, 수 백명의 젊은이들은 홍콩 폴리테크닉 대학의 붉은 벽돌 캠퍼스를 요새로 전환시켰다. 검은 옷을 입고, 그들의 얼굴 역시 검은색 마스크로 가린, 그들 대부분은 그들이 포위되게 되자 계속 저항하는 것을 유지하였다. 경찰은 그들을 향해 고무탄을 발사하였고 그리고 파란 물을 뿌렸다. 방어자들은 유리병들 위로 몸을 구부리고, 무기를 만들기위해 그것들을 연료와 섞고 혼합물들로 그것들을 채웠다. 그들의 활을 쏘았던 사람들의 한 명에 의한 화살이 경찰의 다리를 맞추었다는 소식에 다수는 열광하였다. 홍콩의 반정부 불안 5개월 이후, 위험은 치명적으로 변하고 있는 중이다.

이번에 많은 것이 경찰에 포위된 시위자들을 탈진하게 만들었다—그들 중 가장 젊은 사람들에게 안전 통로가 주어졌다. 다행히도, 대규모 유혈사태는 지금까지 피해왔었다. 그러나 홍콩은 위험에 있다. 이코노미스트가 인쇄에 들어갈 때, 일부 시위자들은 캠퍼스를 떠나는 것을 거부하고 있는 중이었고 그리고 시위들은 도시의 다른 지역들에서 계속되었다. 그들은 처음 집회에 참석했던 숫자들—아마 6월 어느 날에 2백만명—같은 것을 거의 끌어들이지 못한다. 그러나 그들은 종종 P기물파손과 화염병들과 관계가 된다. 폭력에도 불구하고, 시위자들에 대한 대중의 지지—심지어 폭탄을 던지는 급진주의자들에 대한 —는 계속 강하다. 시민들이 대중의 의지의 시험대로서 그리고 기존의 후보들을 쉽게 이기는 기회로서 새로운 의미를 가지는, 11월 24일 지방 선거에서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