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The superpower split
Don’t be fooled by the trade deal between America and China

2020-01-04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초강대국 불화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 협상에 의해 기만당하지 마라

지구상의 최대 불화가 진행중에 있다

좀 더 격렬한 무역 전쟁의 3년 이후인, 1월 15일에, 미국과 중국은 관세를 줄이고 그리고 중국이 미국 농부들로부터 좀 더 많은 것을 수입하는 것을 돕도록 하는 “ 1단계” 협상에 서명할 것으로 예정되어있다. 기만당하지 마라. 이러한 보통의 합의는 50년 전에 리처드 닉슨과 모택동이 관계들을 재건하기 전 부터 세계의 가장 중요한 관계가 가장 위험한 단계에 있는 방식을 숨길 수 없다. 중국의 첨단기술 권위주의로부터 서구에 대한 위협은 모두 너무 명백하게 되었다. 선구적인 인공지능 기업들에서부터 신장의 강제 노동 수용소들까지 모든 것이 전 세계에 불안감을 퍼뜨리고 있다.

미국의 비일관적인 요구들이 보여주는 것과 같이, 그것은 중국 정부가 아이오와주의 콩을 매수할 것을 요구하는 것과 국가 주도 경제모델을 포기해야만 한다고 주장하는 것 사이에서 방향을 바꾸고 있다. 두 진영들은 그들 둘 다 번영할 수 있다고 과거에 생각하였다 ; 오늘 날 각각은 다른 쪽이 많이 뒤쳐지고 있는 성공의 비전을 가지고 있다. 그들의 유대들의 부분적인 해체가 진행중에 있다. 2020년대에 세계는 이러한 비동조화가 단지 얼마나 멀리 진행할 지, 그것이 어느정도의 비용이 소요될 지 그리고 중국과 대립함에 따라, 미국이 그 자신의 가치들을 절충하고자 하는 유혹이 있을 것인지를 발견할 것이다.

초강대국 분열의 뿌리들은 20년 전으로 돌아간다. 중국이 2001년 세계 무역 기구에 가입했을 때, 미국-주도 세계로의 통합을 매끈하게 하며, 국내의 개혁가들과 해외의 친구들은 경제와, 아마, 정치 역시 자유화할 것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