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Covid-19
The politics of pandemics

2020-03-14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코로나 19
세계적인 대유행병의 정치학

모든 정부들은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일부는 다른 정부들보다 좀 더 많은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오게 되는 것을 보기 위해 유럽의 코로나 19 발병의 중심에 있는 이탈리아의 부유한 지역인, 롬바르디를 보라. 롬바르디의 병원들은 세계적 수준의 의료치료를 제공하고 있었다. 지난 주까지 그들은 그들이 질병을 대처할 것이라고 생각하였다—그 때 많은 사람들은 폐렴이 발견되기 시작하였다. 산소공급기들과 산소가 부족한 상황에서, 일부 병원들에서의 지친대로 지친 의료직원들은 치료받지 못한 죽어가는 환자들을 그대로 내버려두어야 하는 상황에 있다.

세계 보건 기구( WHO)가 이번 주에 공식적으로 선언했던 것과 같은, 전 세계적인 유행병은, 중국 외부에서 112개국들에서 거의 45,000명의 환자들과 거의 1,500명을 사망시키며,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중이다. 전염병학자들은 이탈리아가 스페인, 프랑스, 미국 그리고 영국과 같은 지역들을 1주 또는 2주 앞선다고 생각한다. 이집트와 인도와 같은, 덜 연결된 국가들은 좀 더 뒤에 있지만, 많이 뒤에 있지는 않다. ( 좀 더 많은 코로나 19의 현황은 우리의 코로나바이러스 허브를 보라.)

오늘날 정치적 지도자들은 세계적인 대유행병과 그 병의 경제적으로 좋지 못한 결과와 같은 것의 그 어느 것도 직면한 적이 거의 없다 — 비록 일부가 2007-09년의 금융위기를 떠올리기를 할지라도. 보건 시스템들은 굴복할 것이고 그리고 죽음들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 그들이 뒤늦게 인식함에 따라, 지도자들은 마침내 그들이 폭풍우를 견디어야만 한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있는 중이다. 세가지 요인들이 그들이 대처하는 방법을 결정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