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The 90% economy
Life after lockdowns

2020-05-02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90% 경제
패쇄들 이후 삶

그것은 오늘날 여러가지 방식에서 상상하기 어렵고, 힘들 것이다

많은 경우들에서 90%는 단지 좋다 ; 경제에서 그것은 비참하고, 그리고 중국이 이유를 보여주었다. 그 나라는 2월에 패쇄를 종결하기 시작하였다. 공장들은 바쁘고 그리고 거리들은 더 이상 비어있지 않다. 그 결과는 90% 경제이다. 그것은 심각한 폐쇄보다 좀 더 좋다. 그러나 정상으로부터 거리가 멀다. 잃어버린 부분들은 매일 삶의 많은 부분을 포함한다. 지하철과 국내 비행기의 승객들은 1/3이 하락하였다. 레스토랑들과 같은 것에 대한 자유재량의 소비자 지출은 40% 하락하였다. 그리고 호텔 숙박들은 정상 수준의 1/3이다. 사람들은 재정적인 어려움과 코로나 19의 두번째 파고의 두려움에 의해 마음이 짓눌려 지고 있다. 파산들은 증가하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실업률은 약 20%에 있고, 공식적인 수준의 3배이다라고 한 명의 브로커는 말했다.

만약 패쇄 이후 선진국 세계가 90% 경제의 그 자신의 브랜드를 어렵게 한다면, 삶은 힘들어 질 것이다— 최소한 백신 또는 치료법이 발견될 때까지. 거의 10%의 미국 GDP의 하락은 2차 세계 대전 이후 가장 큰 것이 될 것이다. 코로나 19가 좀 더 많은 어려움을 야기하면 야기할 수록, 좀 더 깊고 그리고 지속적인 경제적, 사회적 그리고 정치적 효과들이 있을 가능성이 좀 더 높을 것이다.

패쇄들 그 자체가 완화되는 방식이 경제적 손상의 규모를 반영할 것이다. 예를 들어, 비용수익 계산은 먼저 학교들을 개학하는 것을 가리킨다. 그러나 제한이 아무리 눈에 띌 정도로 완화된다고 할 지라도, 강력한 힘들이 경제들을 제지할 것이다.

우선, 패쇄를 떠나는 것은, 사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