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A dangerous gap
The market v the real economy

2020-05-09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위험한 격차
시장 대 실제 경제

금융 시장들은 경제와 함께 제대로 돌아가지 않았다. 어떤 것이 주어져야 한다

주식 시장 역사는 드라마로 가득차있다: 1929년 추락; 하루에 주가가 20%하락한 1987년의 블랙 먼데이 ; 1999년 닷컴 열풍. 그러한 전례들과 함께, 아무 것도 놀라움으로 오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8주는 놀랄만하였다. 미국에서 주식들에서의 매우 고통스러운 매도는 열광적인 급등으로 이어졌다. 2월 19일과 3월 23일 사이에, SP 500 지수는 가치의 1/3을 잃었다. 그 이후, 쉬는 것도 없이, 손실의 절반 이상을 회복하며, 급등하였다. 촉매는, 대기업들이 그들의 부채들의 자금 조달을 지원하는, 미국 중앙은행이 회사채를 매수할 것이라는 뉴스였다. 투자자들은 계속적으로 공포에서 낙관주의로 전환하였다.

월스트리트로부터의 이런 장밋빛 견해는 당신을 불안하게 만들 것이다. 그것은 다른 곳의 시장들과 대조된다. 예를 들어, 영국과 유럽 대륙의 주식들은 좀 더 느리게 회복되었다. 그리고 그것은 중산층의 삶으로부터 한 세계 떨어져있다. 심지어 미국에서 패쇄가 약해짐에 따라, 일자리들에 대한 타격은, 실업률이 4%에서, 1948년 기록이 시작된 이후 최고치인, 약 16%까지 상승하며, 몹시 사나웠다. 대기업들의 주가들은 상승하고 그리고 그들은 미국 중앙으로부터 지원을 받는 반면, 소규모 비즈니스들은 미국으로부터 자금을 얻는 것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이다.

2007-09년 금융 위기로부터의 상처들은 다시 재개되고 있는 중이다. “이번에 우리가 그들의 자산을 구제했던 것이 두번째이다.”라고 지난 달, 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은 불평하였다. 대유행병의 재정적인 부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