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Globalisation unwound
Has covid-19 killed globalisation?

2020-05-16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풀려버린 글로벌라이제이션
코로나 19가 글로벌라이제이션을 죽였는가?

사람, 무역 그리고 자본의 흐름이 느려질 것이다

심지어 대유행병 이전에, 글로벌라이제이션은 문제가 있었다. 수 십년 동안 세계 경제를 지배했었던 무역의 개방 시스템이 금융 위기와 중국과 미국의 무역 전쟁에 의해 손상을 받았다. 패쇄들이 국경선들을 막고 그리고 상업을 파괴함에 따라 수 십년 만의 제 3의 커다란 거대한 충격으로부터 현재 그것은 흔들리고 있는 중이다. 히드로 공항의 승객들의 수는 연율로 97% 하락하였다; 멕시코의 자동차 수출은 4월에 90% 하락하였다 ; 5월 태평양 횡단 항해의 21%가 취소되었다. 경제들이 재개방됨에 따라, 활동은 회복할 것이다. 그러나 두려워하지 않는 이동과 자유 무역의 속편한 세계로의 빠른 귀환을 기대하지 마라. 대유행병은 여행과 이주를 정치화할 것이고 그리고 자기 의존으로의 편향을 단단히 자리 잡게할 것이다. 이러한 내향적인 입장은 회복을 약화시키고, 경제를 취약하게 두게하고 그리고 지정학적인 불안정을 확산시킬 것이다.

세계는 일부 통합의 시대들을 가졌다. 그러나 1990년대에 등장했던 무역 시스템은 이전의 그 어느 때 보다 좀 더 크게 성공하였다. 중국은 세계의 공장이 되었다 그리고 국경들은 사람, 상품, 자본 그리고 정보에게 개방되었다. 2008년 리먼 브러더스 파산 이후, 대부분의 은행들과 일부 다국적 기업들은 후퇴하였다. 이 신문이 나중에 슬로우벌라이제이션이라고 불렸던 과정인, 무역과 외환 투자는 GDP 대비 상대적으로 정체되었다. 그리고 나서 동맹들에 대한 경멸과 맹목적 애국심의 좀 더 광범위한 의도를 가진 중국의 독재적인 자본주의와 블루 칼라 일자리들에 대한 우려들을 혼합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