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A new opportunity to tackle climate change
Countries should seize the moment to flatten the climate curve

2020-05-23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기후 변화를 다루기 위한 새로운 기회
국가들은 기후변화 곡선을 완만하게 하기 위한 그 순간을 잡아야 한다

대유행병은 탈탄소화하고 그리고 기회를 창출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지를 보여준다

코로나 19를 따라가는 것은 당신의 손이 앞으로 빠르게 감는 버턴을 꽉 누르고 있는 상태에서 기후 위기들을 바라보는 것과 같다. 바이러스와 온실 가스는, 둘 다 고통을 글로벌하게 안겨주게 만들며, 국경선들을 많이 고려하지 않는다. 둘 다 부유한 엘리트들보다 가난한 사람들과 취약한 사람들을 좀 더 거대한 위험에 두게 한다. 그리고 평화시에 과거 그 어느 때 보다 목격하지 않았던 규모로 정부의 행동을 요구한다. 그리고, 중국의 리더십이 단지 자신의 혜택에만 중점을 두고 그리고 미국의 리더십이 파리 기후 협약에 대해 경멸하는 만큼 세계보건 기구 대해 경멸하는 상황에서, 어느 재앙도 가치가 있는 상호조정된 국제적 반응을 얻지 못하고 있는 중이다.

두 개의 위기들은 서로 유사하지 않다. 그것들은 상호작용한다. 경제 지역들을 패쇄하는 것은 온실가스 배출들에서 거대한 감소들에 이르게 하였다. 4월 첫째주에, 전 세계 매일의 배출들은 작년에 배출했던 것 보다 17% 낮았다. 글로벌 산업 온실가스 배출들은 그들이 2019년에 배출했던 것 보다 2020년에 약 8% 좀 더 낮을 것이라고 국제 에너지 기구는 예상한다. 세계 2차대전이후 가장 큰 연간하락이다.

그 하락은 기후 위기에 대한 중요한 진실을 드러낸다. 비행기들, 열차들 그리고 자동차들의 포기에 의해 해결되기에는 너무 많이 거대하다는 것이다. 심지어 만약 사람들이 그들의 삶을 주도하는 방삭에서의 거대한 변화들을 견딘다고 할지라도, 이러한 슬픈 실험은 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