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Huawei and the tech cold war
China vs America

2020-07-18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화웨이 그리고 기술 냉전
중국 대 미국

신뢰 없는 무역

9년 전 무명의 중국 기업이 프랑크푸르트 교외이자 영국인들 출퇴근 소도시에 첫 유럽 판매 사무소를 설립하였고 그리고 통신 네트워크를 건설하기 위한 매수를 시작하였다. 오늘날의 화웨이는 중국 주식회사의 벅찬 등장과 그리고 신뢰가 붕괴했던 글로벌 무역 시스템을 상징화한다. 1,239억 달러의 매출을 가진, 화웨이는 매우 민감한 가격들과 중국 통치자들의 산업 목표들에 대한 헌신으로 유명하다. 2018년 이후 미국은 무역전쟁에서 그것을 폭팔점으로 만들며, 법적인 공격에 그것을 종속시켰다. 현재 영국은 영국의 5G 네트워크들에서 화웨이를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유럽 나라들도 따라갈 수 도 있다. 그러나 서구의 결의를 보여주기는 커녕, 일련의 사건은 일관된 전략의 부재를 드러낸다. 만약 개방된 사회들과 권위주의적인 중국이 그들의 경제적 연계들을 계속 유지하고 그리고 하강이 난장판으로 가는 것을 피하고자 한다면, 새로운 무역 구조가 필요하게 된다.

미국의 보안 수장들은 화웨이 장비가 스파이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설계되었고 그리고 고객들이 지원을 받은 중국 기술에 의존하게 될 것이라고 항상 우려하였다. 그러나 170 개 이상의 다른 나라들은 그 위험들은 관리가능하였다고 결정하였다. 정보에 대해 미국과 긴밀하게 함께 일하는, 영국은 2010년 화웨이의 장비를 모니터하기 위해 사이버 전문가들의 “세포”를 만들었다. 그리고, 나중에, 네트워크의 덜 민감한 부분에 한정하였다. 다른 국가들은 이 접근방법을 반영하였다. 그것은 순진한 중국 국가 자본주의의 수용과 냉전 사이에서 중간의 길을 제공하였다.

그러한 정교하게 균형을 맞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