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Macroeconomics
Governments must beware the lure of free money

2020-07-25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거시경제
정부들은 공짜 돈의 유혹에 주의해야만 한다

예산 제약들은 실종되고 있는 중이었다. 그것은 위험과 기회 모두를 나타낸다

소동이 가라 앉은 이후 경제 정책을 재고하는 것을 실패함으로써 2007-09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낭비하였다고 때때로 말해진다. 아무도 코로나 19 대유행병에 대해 같은 것을 말하지 않을 것이다. 단지 몇 개월 전에 상상을 할 수 없거나 또는 이단적이었던 정책들을 실행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재빨리 움직이는 것에 이르렀다. 엄청난 전환은 현재, 단지 한 세대만에 한 번 일어나는 종류의 결과로, 경제학에서 일어나고 있는 중이다. 당파적인 되기 쉬운 케인즈주의가 밀턴 프리드만의 내핍의 통화주의에게 자리릂내어주었을 때인 1970년대에, 그리고 중앙은행들에게 그들의 독립성이 주어졌을 때인 1970년대에 많이 일어났던 것 만큼, 코로나 19는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나타내었다. 다른 무엇보다도 중요한 뇌리를 사로잡고 있는 생각은 기회들을 이용하고 그리고 경제와 금융 시장들에서의 과도한 국가 개입의 수준들로부터 기인하는 엄청난 위험들을 방지하는 것이 될 것이다.

이러한 새로운 시대는 4개의 본질적인 의미를 규정하는 특징들을 가지고 있다. 첫째 정부차입과 아직 좀 더 많이 무한히 가능한 것으로 보이는 놀라운 규모이다. IMF는 선진국들이 경제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설계된 지출과 감세들에 4.2조 달러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그들의 전체 GDP의 17%를 차입할 것이라고 예측한다. 그것들은 행해지지 않았다. 미국에서 의회는 또 다른 경기부양 지출안을 논쟁하고 있는 중이다. 유럽 연합은 정치적인 루비콘을 건너며, 일반 차입에 의해 자금조달된 새로운 경기부양책에 대해 얼마전에 동의하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