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When every vote counts What the 2020 results say about America’s future
2020-11-07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11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모든 투표가 산정될 때
미국의 미래에 대해 2020년 결과가 말하는 것

조 바이든은 심하게 분열된 국가를 통치할 준비가 된 것으로 보인다

수 개월 동안의 정신이 없는 선거운동, 139억 달러 선거비 지출, 극심한 코로나 19 그리고 인종에 대한 대규모 시위들 : 모든 땀과 눈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인쇄에 들어갔을 때, 미국은 아직도 다음 대통령이 실제로 조 바이든이 될 지 또는 도널드 트럼프가 두번째 임기를 시작할 수 도 있을 지에 대해 결정하고 있는 중이었다. 의회는 민주당의 하원과 공화당의 상원 사이에서 분열될 가능성이 높다 — 비록 심지어 1월의 최종 투표까지 그 결과가 계속 의문속에 있을 수 도 있을 지라도.

다가오는 몇 일 동안 정치인들은 1900년 이후 그 어느 때 보다 좀 더 거대한 힘의 모습을 드러내었고 그리고 폭력없이 그들의 선택을 했던, 유권자들로부터 그들의 힌트를 얻어야 한다. 투표 산정은 자연스럽게 진행되어야 하고 그리고 두 진영의 논란들은 법의 정신 내에서 해결되어야 한다. 그것에 대한 최대 위협은 그가 이미 승리하였다고 거짓으로 주장하고 승리가 그로부터 도둑맞고 있는 중이었다고 경고함으로써 그의 지지자들에게 열의를 불어넣기 위해 그의 선거 저녁 파티를 사용했던, 트럼프 씨로부터 온다. 미국의 헌법을 수호하겠다고 맹세한 사람으로부터 나온, 그러한 선동은 이 신문을 포함하여, 왜 다수가 유권자들에게 대대적으로 트럼프 씨를 거부할 것을 요청했었는 지의 이유를 상기시켰다.

바이든 씨의 승리와 함께 그들은 그 방향으로의 중요한 첫 발을 내딛게 될 것이다. 지난 40년 동안 두번째 임기를 부인당한 대통령은 단지 한 명이 있었다. 트펌프 씨는 52% 대 47%로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