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cience after the pandemic
Bright side of the moonshots

2021-03-27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코로나 19 이후 과학
대단히 야심차고 혁신적인 계획의 밝은 측면

코로나 19는 인간의 건강을 변모시키게 될 생물 의학기술들을 함께 가져왔다

바이러스의 게놈을 읽게하는 첫 바이러스는 MS2라고 불렸던 잘 알려지지 않은 작은 생명체였다 ; 그것이 보유하고 있는 3,569개의 RNA 문자들은 직원이 잘 갖추어진 벨기에 실험실에서 약 10년의 연구로 힘들게 얻은 산물을 1976년에 발표하였다. 거의 9배가 더 긴, SARS-COV-2 게놈은 우한의 의사들이 처음으로 새로운 현상에 대해 우려하게 되었던 단지 몇 주 이후에 발표되었다. 그 이후 그 두려움은 브라질을 유린한 것과 같은 무시 무시한 변종들의 추적에서 1백만개의 다른 SARS-COV-2 샘플들을 얻는 것으로 반복되었다. 그 발표 수 주 내에, 원래의 게놈 배열은 정치와 대중의 신뢰가 허용하는, 어디에서나 공급되는 바이러스를 좌절시키고 있는 중인 백신을 위한 기초가 되었다.

의학이 1976년 이후 이동해왔다는 것은 놀라운 것이 아니다. 그러나 코로나 19 대유행병은 갑작스럽고, 조화된 행동에서 수 십년의 누적된 과학적 진전을 목격하는 급격한 기쁨을 가져왔다. 데이터들, 실험들 그리고 통찰력들의 분출은 코로나 19에 대해—그리고, 실제로, 의학의 미래에 대해— 엄청난 영향을 가져왔다. 그것은 또한 영감을 주는 것이다. 전 세계에 걸쳐, 과학자들은 일반적인 적에 대해 그들의 역할을 하기 위해 그들 자신의 일을 제쳐놓았다. 빈틈없이 신중한 실험실 공간은 진단들을 처리하는 불평하는 업무에 충당되었다. 코로나 19는 약 350,000개의 연구에 이르게 하였고, 그것들의 다수는 대부분 즉각적으로 가능한 발견사항들을 만드는 미리출력되는 서버들에 대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