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The world economy
The new geopolitics of global business

2021-06-05
From The Economist Print Edition (9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세계경제
글로벌 비즈니스의 지정학

중국과 미국은 이전과는 다르게 주도하고 있다

20년전 이번 주 제프 베조스라고 불리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있는 사람에 의해 운영되는 신생기업의 주가가 12개월 동안 71% 하락하였다. 아마존의 거의 죽음에 이르는 경험은 미국 기업의 엄청난 충격을 받은 자존심인, 엔론에서의 140억 달러 사기와 함께, 실리콘 밸리의 자만심에 의해 노출된 닷컴 추락의 일부였다. 한편, 중국은 삐걱거리는 국영 기업들을 민영화하는 것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이었다. 그리고 기업가정신의 문화를 만들 수 있다는 조짐이 거의 없었다. 대신 밝은 희망은 새로운 단일통화가 거대한 기업 친화적인 통합된 시장의 촉매작용을 약속했었던, 유럽에 있었다.

창조적인 파괴는 종종 예상들을 어리석게 보이게 한다. 그러나, 이들 기준에 의해 보면 심지어 코로나 19 이후 기업 세계는 당신이 20년 전에 기대했을 수 도 있는 것과 완전히 다르다. 기술 기업들은 글로벌 주식시장의 1/4을 차지하고 그리고 지리학적인 혼합체는 눈에 띠게 한쪽으로 치우치게 되었다. 미국과 그리고, 점점 더, 중국은 세계에서 가장 가치있는 100 대 기업들 중에서 76개를 차지하며, 떠오르고 있다. 유럽의 기업은 2000년 41개에서 오늘날 15개로 하락하였다.

이런 불균형은 대부분 미국과 중국의 기술, 그리고 유럽과 다른 지역에서의 안주를 반영한다. 그것은 두가지 문제를 제기한다 : 그것이 왜 일어났는가? 그리고 그것이 지속될 수 있을까?

그들 자체에서, 대기업들은 작은 기업들보다 좀 더 나은 것이 없다. 일본 주식회사의 지위는 1980년대에 상승하였지만 결국 몰락하였다. 대기업들은 성공의 조짐일 수 있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