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Adapting to climate change
A 3°C world has no safe place

2021-07-24
From The Eocnomist Print Edition (7page)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 일부 다를 수 있습니다.


기후변화에 적응하기
3°C 세계는 안전한 장소가 없다

홍수들과 화재들의 극단적인 현상들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적응은 그것들의 영향을 줄일 수 있다

1745년, 둑들을 파괴하고 있는 중이었던 리피 강이 그가 있었던 집의 기반을 할퀴어 감에 따라, 젊은 에드문드 부르케는 이상하고, 별난 전율을 겪었다. 현대보수주의의 기반을 두는 것을 계속하게 될 그 남자는 만약 그것이 특정한 거리에서 관측되다면, 끔찍한 파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타의추종을 불허하는 기쁨을 저술하며, 극단적인 것에 대한 이러한 경험으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지난 수 주동안 전세계에 걸쳐 연출된 파괴의 극적인 장면에서 가장 끔찍한 것은 그것들을 관찰하기 위한 곳으로부터 안전한 장소가 없다는 것이다. 독일 에르프트스타트의 소도시 아래에 있는 지반은 홍수들에 의해 티슈 페이퍼와 같이 찢어졌다 ; 브리티시 콜럼비아의 리톤은 기이하게 높은 온도가 설정된 지 단 하루 이후 지도로부터 태워졌다 ; 자동차들은 정저우의 중국 도시에서 거리가 변한 운하들을 통과하는 죽은 물고기와 같이 흘러다녔다. 모든 세계가 위험에 있다는 것을 느끼고, 그리고 세계의 대부분이 위험에 있다.

온실가스 방출들은 부르케의 산업시대 이전에서보다 지구를 1°C (1.8°F) 이상 높게 만들었다. 온실가스로 가득차고 그리고 뒤죽박죽인 지구의 대기는 예상되었고 그리고 놀라운 방식들로 사나운 날씨들을 만들고 있는 중이다. 그리고, 배출들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좀 더 악화될 것이다.

불행하게도, 2021년은 아마 21세기의 가장 추운 한 해들의 하나가 될 것이다. 만약 온도가 다가오는 수 십년 동안 산업시대이전 수준 3°C 이상 ........